與野 극한 대치에 싸늘한 민심…새누리ㆍ더민주 지지도 동반 하락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 건의안 가결로 촉발돼 상호 고발전으로 치달은 여야의 극단 대치에 민심은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한국갤럽이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가 일제히 하락했다. 새누리당의 지지도는 31%로 전주 대비 2% 포인트 하락했고 더민주 또한 1% 포인트 내려 24%를 기록했다.

새누리당의 경우 김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 후 국정감사 보이콧을 선언하고 이정현 대표가 단식에 돌입하면서 기존 보수층의 지지도가 소폭 하락했다. 지난 조사에서 새누리당을 향한 보수층의 지지도는 66%에 달했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55%로 집계돼 11%포인트 하락했다.


국감 정상화를 외치며 새누리당을 향해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 있는 더민주는 중도와 진보층에서 전주 대비 각각 2%, 1% 포인트 하락했다.

한편, 중재안을 마련해 여야의 입장 조율을 시도한 국민의당의 지지도는 전주 대비 2% 포인트 상승한 12%를 기록했다.

30일 발표한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무작위걸기(RDD) 표본에서 추출한 전국 성인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전화 조사원 면접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포인트, 응답률은 20%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