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고채 50년물 첫 발행 성공…낙찰금액 1.1조원, 금리는 1.535%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정부가 추진해온 초장기 채권인 국고채 50년물 발행이 성공적으로 이뤄지게 됐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28일 실시한 국고채 50년물 최종 입찰 결과 9개 증권사와 1개 은행 등 10개사가 최종 인수단으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낙찰금액은 총 1조1000억원, 낙찰금리는 1.535%로 국고채 10년물 기준금리(1.495%)보다 4bp(0.04%포인트) 높았다.

이번 입찰의 응찰금액은 총 1조6700억원, 응찰금리는 1.400~1.600%로 예비입찰보다 많은 금액과 낮은 금리로 응찰이 이뤄져 견조한 초장기 국고채 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기재부는 설명했다.

최종 인수단으로 선정된 금융기관은 국민은행과 대신ㆍ동부ㆍ미래에셋ㆍ미래에셋대우ㆍ메리츠ㆍ삼성ㆍNH투자ㆍ현대증권과 신한금융투자 등 10개사다.


국고채 50년물의 매출(발행)은 10월 11일에 이뤄진다. 발행금액은 총 1조1000억원이며, 발행금리는 이전 3영업일간의 국고채 10년물 평균금리에 최종낙찰된 금리 스프레드( 4bp)가 가산돼 결정된다.

기재부는 최종 인수단과 주간사 선정, 인수단내 물량 배분, 발행기념 행사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기재부는 이번 국고채 50년물의 성공적인 발행으로 정부의 안정적인 재정자금 조달 능력과 국채관리 역량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국고채 50년물 금리를 활용한 장기 재정전망, 초장기 금융자산 개발 등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