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주한미군, 누구도 깰 수 없는 특별한 친구”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30일 “북한의 광기를 억제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 수단은 한미동맹을 토대로 한 연합방위태세”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 등 주한미군 주요 장성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에서 “한미동맹을 더욱 견고히 하고 빈틈 없는 방위태세를 유지해 북한의 핵개발 야욕을 반드시 저지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이뤄 나가야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북한이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지경까지 가는 것을 막기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한미동맹과 관련, “우리 두 나라는 세계 평화를 위한 길에 언제나 함께 할 것”이라면서 “주한미군을 약어로 ‘USFK’(United States Forces Korea)라고 하는데 ‘Unbreakably Special Friends of Korea’(깨뜨릴 수 없는 특별한 한국의 친구)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좌중의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또 “변함없는 ‘We Go Together’(함께 갑시다) 정신으로 연합방어태세를 확고히 하고 ‘Fight Tonight’(오늘밤 당장이라도 싸울 준비 태세를 갖춘다는 의미의 주한미군 구호) 정신으로 임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 위협과 관련해선 “북한 정권이 핵과 미사일에 광적으로 집착하고 있으며 체제 유지를 위해서는 어떤 무모한 도발도 감행할 수 있다는 것을 여실히 드러낸 것”이라면서 “지금도 북한은 사변적 조치를 거론하며 추가 도발을 예고하고 있어 언제, 어떤 형태로 도발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경계했다.

이어 “이러한 북한의 핵 위협은 턱 밑의 비수와 같아서 긴급하게 해결하지 않으면 언젠가는 반드시 양국 국민들에게 큰 피해를 주게 될 것”이라며 “우리와 국제사회의 대응도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저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전화통화를 통해 유엔 안보리 차원의 강력한 새로운 결의안 채택을 포함해 양국의 긴밀한 공조로 가용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북한을 전방위로 압박해 나가는데 공감했다”며 “특히 오바마 대통령은 한국을 보호하기 위해 핵우산을 포함한 확장억제를 제공할 것임을 분명히 했고, 한미 상호방위조약에 입각한 모든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고 밝혔다.

이에 브룩스 사령관은 ‘우리 한미동맹’이란 표현으로 굳건한 한미동맹을 거듭 강조하며 화답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우리 한미동맹은 대한민국을 방어하고, 한미 양국의 국익을 수호하기 위해 매일 같이 헌신해 나가고 있다”면서 “우리 한미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도 강력하고, 우리가 대한민국을 방어하기 위한 의지는 변치 않으며 철통같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 한미동맹은 동맹으로서 계속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면서 “한미 양국, 우리의 조국의 부름에 따라 언제든지 싸워 이길 수 있는 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