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재단 세탁·증거인멸 시도…靑 연루의혹 끝까지 밝힐것”

모양 바뀌어도 의혹은 그대로

두 재단 지출내역 제출 요구

전경련이 30일 발빠르게 미르ㆍK스포츠재단의 해산 및 신규 통합재단 설립에 나섰지만, 야당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재단 세탁’이라는 말까지 나왔다. 모양만 바뀌었을 뿐, 내재된 의혹은 해소되지 않은 채 그대로라는 것이다. 왜 모금했는지, 누가 주도했는지, 비선실세가 개입했는지 등등이 여전히 베일에 싸여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두 재단 관련 의혹 제기에 대해 “언급할 가치가 없는 사안”이라는 기존 입장에서 한발도 물러서지 않고 있다. “미르, 청와대가 주관했다”는 문건을 입수해 보도한 30일 한겨레신문의 보도에 대해서도 “문건이 명확하게 돼 있나. 괄호로 돼 있지 않나. 실체가 불분명한 문서”라고 선을 그었다.

전경련의 조치에 대해 야당은 이날 “두 재단의 세탁ㆍ증거 인멸 시도”라고 비판했다. 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미르ㆍK스포츠 재단의 설립ㆍ기부금 모금 과정에서의 청와대 개입 의혹에 대해 “끝까지 밝힐 것”이라고 했다.

이재정 더민주 대변인은 이날 전경련의 발표에 대해 “정권이 개입되어 있다는 증거를 인멸하겠다는 것과 다름없다”며 “이제 그만 미르재단을 둘러싼 유착과 비리 의혹에 대해 청와대가 앞장서 사실대로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김영주 더민주 의원은 이날 본지 기자와 만나 “두 재단이 통합하면 새로운 재단이 되는 것이고 기존 금융 계좌는 사라져 그동안 썼던 경비 지출 내역 등은 없어져 버리는 것”이라며 “의혹 있는 모금을 감추기 위해 새로운 재단으로 통합해 만드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문화체육관광부는 두 재단의 지출내역을 국회에 제출해야 한다”고 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도 두 재단에 대한 의혹 제기를 이어갔다. 박 위원장은 “두 재단은 설립 이후에도 권력의 특혜 받았다는 의혹이 계속 드러나고 있다”며 미르가 농림축산식품부 식품개발사업인 K-밀사업에 사업자로 선정된 것과 K스포츠가 섭외한 단체가 대통령의 이란ㆍ아프리카 순방에 태권시범단체로 동행한 것 등을 거론했다. K스포츠의 설립과 운영에 관여한 것으로 지목되고 있는 최순실씨의 딸에 대해서 이대 특혜 입학 의혹 등도 언급했다.

박 위원장은 “우리당도 두 재단과 관련한 주요 문건을 입수해 분석했다”며 30일 중 발표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한겨레신문은 모 대기업의 내부 문건을 입수했다며 여기에 미르 재단의 성격을 “대한민국 국가브랜드 제고를 위한 정부(청와대)와 재계(전경련)가 주관하는 법인 설립 추진”이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가 개입돼 있음을 보여주는 문건이라는 의혹제기다.

이에 대해 이날 청와대 관계자는 “실체가 불분명한 문건”라고 일축했다. 지난 28일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도 “기업들의 미르재단 모금 과정에 전혀 개입한 적이 없다”며 야당의 주장은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했다.

이형석ㆍ김상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