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보육시설 지하역사..방사능물질 ‘라돈’ 안전지대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경기도내 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상당수가 방사능물질 ‘라돈’으로부터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최근 4년간 도내 보육시설 70개소와 지하역사 18개소 등 다중이용시설 88개소에 대해 발암물질 ‘라돈’ 노출량을 조사한 결과 권고기준치(148㏃/㎥) 이내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조사 결과, 보육시설의 라돈 노출량은 2.7~71.4㏃/㎥, 지하역사는 8.7~43.5㏃/㎥로 권고기준치의 2~50% 수준을 보였다.

라돈은 자연방사능 물질로 암석이나 토양, 건축자재 등에서 방출되는 무색·무취·무미의 기체다. 바닥과 벽 등 균열이 많은 오래된 건축물이나 토양과 인접한 단독주택, 밀폐된 공간에서 주로 발생한다.

호흡을 통해 인체에 흡입되면 폐조직을 파괴하는 라돈은 흡연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폐암의 주 원인이다. 환기시설이 부족하고 밀폐된 곳 일수록 건물틈새 메움, 잦은 환기 등을 통해 라돈을 차단·배출하려는 자체적인 노력이 요구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