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미르, 케이스포츠 해산, 새 문화체육재단 설립키로

[헤럴드경제=윤재섭 기자] 재단법인 ‘미르’와 ‘케이스포츠’가 해산되고, 문화체육사업을 아우르는 문화체육재단의 신규 설립이 추진된다.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는 30일 경영효율성과 사업역량을 제고하고, 책임성을 확보하면서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로 두 재단을 해산하고 새로운 문화체육재단을 설립키로 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최근 두 재단의 운영상황을 자체 진단한 결과, 양 재단의 문화ㆍ체육 사업간에 공통부분이 많고, 조직구조, 경상비용 등의 측면에서 분리운영에 따른 각종 비효율이 나타나고 있다고 판단했다. 


따라서 기존 재단을 해산하고 문화 및 체육을 아우르는 750억 규모의 새로운 통합재단을 설립키로 했다. 이를 통해 사업의 시너지효과를 창출하고 경상비용 절감 등 경영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다.

재단통합과 함께 경제계는 재단운영에 대한 적극적인 참여와, 경제계 참여의 상징적 의미가 있는 여의도 인근지역으로의 사무실 이전 등 책임경영체제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는 신설재단에 대한 국민적 신뢰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전경련 측은 “문화 체육활동 활성화를 위한 단순출연에 그치지 않고 효율적인 경영노하우를 문화ㆍ체육계의 전문성과 접목해 빠른 시일 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설 재단은 백화점식 사업의 선택과 집중, 양 재단의 중복성격을 띠는 사업 단일화 등을 통해 추진역량을 제고하는 한편, 명망 있는 문화ㆍ체육계 인사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구성해 사업전문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문화ㆍ체육계의 전문성과 함께 사업기획 및 홍보, 마케팅 등 기업의 경영노하우를 접목해 새로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문화체육부문 융복합을 통해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는 신사업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신설재단은 매년 상ㆍ하반기에 외부 회계법인을 통한 경영감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한편 구매ㆍ회계ㆍ자금관리 규정 등을 회계투명성을 강화할 수 있는 방향으로 정비키로 했다. 나아가 공신력 있는 기관단체들로부터 이사 후보를 추천받아 선임하는 등 투명한 지배구조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전경련은 10월 중 기존 2개 재단 해산과 함께 새로운 재단 설립을 위한 법적 절차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 신속한 통합작업을 통해 조직안정화를 도모하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제시하기로 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경제계는 그동안 여수세계박람회, 한일월드컵 및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세계시각장애인경기대회 등 다양한 문화ㆍ체육행사를 지원하고 있으며, 그런 차원에서 이번 재단설립도 추진되고 있는 만큼 국민 여러분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전경련의 이번 조치로 인해 내홍을 겪던 두 재단이 정상운영의 계기를 마련하게 됐지만 두 재단 설립 배경과 부실운영을 둘러싼 의혹 제기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재단설립 과정에 관여하고, 박근혜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최순실씨가 K스포츠 재단 이사장 인사에 개입했다’는 야당의 거듭된 의혹제기에 대해 청와대 측이 어떠한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