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실 “조원진, 발언에 책임져야…법적 대응 검토”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29일 조원진 새누리당 의원의 ‘방미 일탈’ 발언을 놓고 “심각한 명예훼손”이라며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조 의원은 정 의장이 방미 중 개인 일정을 가진 의혹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김영수 국회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원진 의원이 새누리당 최고위-원내대표단 연석회의에서 정 의장에 대해 발언한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심각한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사안”이라며 “이에 의장실은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대응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 의원을 향해 “자신의 발언에 대한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조 의원이) 정 의장에 대해 말한 모든 사안을 놓고 법적 조치를 포함한 대응 방안 중 어떤 것이 가능한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또한 정 의장에 힘을 실었다. 금태섭 대변인은 조 의원이 정 의장을 향해 “경박함, 가벼움이 참 안타깝다”고 말한 데 대해 “부메랑은 목표물에 맞지 않으면 반드시 자신에게 돌아온다”며 “진정 경박하고 가벼운 행태”라고 맹비난했다.

금 대변인은 이어 “대통령이 국회의 장관 해임건의를 거부했고, 오히려 야당이 청와대 앞에 가서 항의를 해야 할 상황”이라며 “ 국회의장 망신주기에 몰두하는 것은 돌을 들어 올리려다 다리를 부러뜨리는 우를 범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