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丁 의장, 저와의 대화 때문에 당하고 있어 마음 무거워”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정세균 국회의장의 ‘맨입 발언’에 대해 해명하며 “저와의 대화 때문에 의장님이 당하시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PBC 라디오에 출연해 당시 정 의장이 발언이 국정을 마비시키기 위한 정략이라는 새누리당의 주장에 대해 “지나친 논리”라며 반박했다.

그는 먼저 “저와 의장님이 대화를 나눈 시간 자체가 표결이 거의 완료된 시점”이라며 “낮에 여야가 이 문제로 협의한 걸로 알고 있었고 어쩌다 일이 이렇게까지 잘 안 풀렸느냐고 (정 의장에게 묻자) 정 의장이 짧게 상황을 설명했다”고 전했다.


이어 새누리당이 문제시하는 ‘맨입 발언’에 대해선 “맨입에 다른 뜻이 있나”며 “여당에는 ‘이 정도로 양보해라’, 야당에는 ‘이런 대안을 마련하라’ 등 이렇게 (정국이) 원만하게 돌아가게 하는 게 의장의 임무”라고 맞섰다.

새누리당이 이번 사태를 놓고 정 의장을 고발한 데 대해선 “정치하는 사람들이 일만 있으면 법원에 가야 한다면 무엇 때문에 국회는 국민의 대표기관으로 불려야 하나”며 “저는 (새누리당이) 당연히 과장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정 의장이 유감 표명을 해야 한다는 일부 야권의 지적에 대해선 “국회를 정상적으로 운영하려는 것을 보면 (정 의장이) 그 정도의 마음의 여유가 있다고 본다”면서도 “오히려 여당 내부의 강온으로 의견이 갈려 이 문제를 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