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수 홈런이 모든 상황을 바꿔 놓았다”…美 언론, 활약상 극찬

[헤럴드경제]극적인 역전 투런 홈런을 쏘아 올린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의 맹활약을 미국 매체들이 극찬했다.

29일(한국시간) MLB닷컴은 “볼티모어는 심각한 상황에 부닥쳐 있었지만, 김현수가 투런 홈런으로 승리를 견인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김현수는 시즌 초반 부진으로 마이너리그로 강등될 뻔했지만 (계약 조건에 포함된) 거부권을 행사했다”며 “이후 그는 가장 많이 발전한 선수 중 하나”라고 높이 평가했다.

이어 “특히 오늘 자신의 메이저리그 커리어에서 가장 중요한 홈런을 폭발했다”며 “그의 스윙이 모든 상황을 바꿔놓았다”고 덧붙였다.

김현수는 이날 9회초 대타로 등장해 극적인 역전 결승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그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방문경기에서 1-2로 뒤진 9회초 처음 타석에 나서 1사 2루에서 상대 마무리 로베르토 오수나의 시속 154㎞ 직구를 받아쳐 우중간 담을 넘어가는 역전 투런 아치를 그렸다.

볼티모어는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진출을 놓고 경쟁하는 토론토에 2연패 위기에 몰렸다가 김현수의 극적인 한 방으로 1승 1패(28일 1-5 패)를 기록했다.

두 팀이 나서는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순위 2위인 볼티모어는 1위 토론토와 격차를 1게임으로 줄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