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고릴라 가면·바나나로 흑인 비하 美대학생 ‘쇠고랑’

○…고릴라 마스크를 쓰고 줄을 맨 바나나를 흔들며 교내 캠퍼스에서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 집회 참석자들을 희롱한 철없는 대학생이 쇠고랑을 찼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테네시 주 이스트테네시주립대학의 백인 남학생 트리스탄 레트키는 이처럼 희한한 행동을 하다가 민권위협 혐의로 존슨시티 경찰에 전날 체포됐다.

레트키는 고릴라 마스크를 쓰고 줄을 흔들며 바나나를 주려고 시위대에 다가간 뒤 흑인 민권운동인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에 참가한 시위대를 조롱했다. 학생들은 최근 발생한 경찰의 비무장 흑인 사살을 규탄하던 중이었다.

유인원(ape)과 고릴라는 미국에서 흑인을 비하할 때 사용하는 동물이자 상징으로 금기어다. 줄은 과거 흑인 노예의 인신을 구속하던 쇠사슬과 중첩된다. 고릴라가 좋아하는 음식인 바나나는 겉은 노랗고 속은 하얗다는 뜻에서 미국에선 혈통을 잃은 아시아계 미국인을 비하할 때도 사용된다. 저열한 수작으로 흑인 비하를 작정한 1학년생 레트키의 가방에선 흑인 차별의 또 다른 상징인 남부연합기 문양이 발견됐다. 페이스북으로 당시 현장을 생중계한 마틴이라는 학생은 “이렇게 차별적이며 노골적인 비하는 처음 겪는다”고 분개했다. 

김성훈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