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라인, 펠르랭 전 佛 장관 펀드에 1억유로 출자…유럽진출 교두보 마련

-펠르랭 前장관 설립 코렐리아 캐피탈 운용…내일 기자간담회

[헤럴드경제=권도경 기자] 네이버와 자회사 라인이 유럽 IT업계의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K-펀드 1’에 각각 5천만유로씩 총 1억유로를 출자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네이버와 라인은 펀드 투자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기업을 발굴해 유럽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펀드 1은 플뢰르 펠르랭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이 최근 한국 기업의 프랑스 투자를 돕기 위해 설립한 투자 회사 ‘코렐리아 캐피탈’(Korelya Capital)이 운용한다.

코렐리아 캐피탈은 유럽에서 경쟁력을 갖춘 강력한 스타트업을 육성하겠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네이버와 라인을 EU 시장 투자 펀드에 영입해, 유럽 IT 업계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나 6개월 만에 프랑스로 입양된 펠르랭 전 장관은 프랑스에서 중소기업·디지털 경제장관, 통상국무장관, 문화부 장관 등을 지냈고, 지난달 공직에서 물러나 코렐리아 캐피탈을 설립했다.

펠르랭 전 장관은 “아시아에서 큰 성공을 거두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있는 네이버와 라인은 코렐리아 캐피탈이 가장 먼저 고려한 파트너”라며 “한국과 유럽의 활발한 교류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펠르랭 전 장관은 30일 오전 10시 기자간담회를 열어 네이버와 라인의 펀드 투자 경위와 앞으로의 운용 방안에 관해 직접 설명할 예정이다.
권도경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