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학대, 가장 많은 가해자는 ‘아들’

[헤럴드경제] 노인학대를 일삼는 가해자는 주로 피해자의 아들이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인재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0일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노인학대 신고는 5만 579건이 접수됐다.

특히 지난해 신고건수는 총 1만 1천905건으로 2011년(8천603건)보다 1.4배 늘었다.

5년간 전체 피해노인 1만 7천735명 중 성별로는 여성이 1만 2천463명으로 70.3%를 차지했고, 나머지(29.7%)가 남성이었다.

연령별로는 70대가 7천654건으로 전체의 43.2%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이어 80대(31.7%), 60대(18.7%) 순이었다.

학대행위자는 총 1만 9천833명(본인학대 포함) 중 아들이 8천9명으로 전체의 40.4%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배우자(13.9%), 딸(12.3%)이 뒤를 이었다.

사위와 며느리, 손자녀와 친척을 포함한 가족·혈족에 의한 학대는 총 1만 7천181건으로 전체 사례의 86.6%에 달했다.

인 의원은 “우리나라는 내년을 전후해 인구의 14%가 65세 이상인 ‘고령사회’에 들어서게 될 전망으로, 노인학대 문제는 이제 일부 어르신의 안타까운 사연이 아니다”라며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