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감자 후 자본확충으로 상장폐지 피할 듯

[헤럴드경제]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대우조선해양이 상장폐지를 피하고자 조만간 감자 및 자본확충을 할 것으로예상된다.

29일 금융권에 따르면, 대우조선의 대주주인 산업은행은 감자를 포함해 대우조선의 자본확충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감자가 진행되면 자본금이 줄어들어 자본잠식 비율을 낮출 수 있다. 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자본을 확충하기에 앞서 일반적으로 이뤄지는 과정이라는 게 금융권의 설명이다.


대우조선의 경우 대주주인 산업은행이 감자하면 그 차익으로 결손금을 줄인 후 출자전환이나 유상증자 등을 통해 자본확충을 하면 재무구조가 개선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6월말 현재 대우조선은 자본총계가 마이너스(-) 1조2284억원으로, 완전 자본잠식 상태다.

앞서 산업은행은 지난해 10월 2조원 규모의 자본확충 계획이 포함된 대우조선 지원안을 발표한 바 있다. 계획에 따라 그해 12월 말에는 산업은행과 대우조선 직원들이 참여해 제3자 배정방식으로 414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했고, 앞으로 약 1조6000억원의 자본확충을 추가로 해야 한다.

이에 따라 산업은행은 올해 안에 감자의 실행에 나선 뒤 출자전환 등으로 대우조선의 추가 자본확충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감자 과정은 보통 80일 이상의 시간이 걸리므로 10월 말께 감자 작업을 시작하면 내년 초에 마무리된다”며 “내년 2월까지만 감자를 마무리하면 연말 결산에 반영할 수 있어 상장폐지를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산업은행은 아직 구체적인 방안은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자본확충의 규모, 방식, 시기 등을 검토하고 있지만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