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 짭짤한 소금마을 축제…내달 8일 ‘염리동 축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마포구(박홍섭 구청장)는 내달 8일 소금마을로 유명한 염리동에서 마을의 정체성을 찾고 주민간 화합을 위해 ‘제2회 염리동 소금축제’를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염리동 소금축제’는 조선시대 소금장수가 많이 살았고 소금배가 드나드는 동네였다고 하여 마을 이름이 유래된 것에 착안, 주민들이 ‘소금’을 활용한 축제를 기획해 지난해부터 마을 대표 행사로 진행하고 있다. 


축제는 10월 8일 오후 1시부터 마포아트센터 광장에서 염리동주민자치위원회 주관으로 개최된다.

염리동 주민들이 기획한 다양한 문화행사와 함께 자매결연지인 신안 비금도 소금 판매 및 먹거리 장터 운영 등 풍성한 행사가 마련된다.

이날 축제는 경쾌한 풍물놀이패의 사물놀이로 행사의 시작을 알린다. 개그맨 김시우 씨의 사회로 염리동 자치회관 수강생들이 준비한 통기타 연주와 차밍디스코, 10대 청소년들로 구성된 예인댄스팀의 케이팝 댄스, 마포아트센터에서 활동하고 있는 에어로빅팀의 공연이 차례로 진행된다.

‘립스틱 짙게 바르고’를 부른 가수 임주리 씨와 강승모 씨 등 인기 가수들의 특별 공연으로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행사장인 마포아트센터 광장에서는 가로 3mㆍ세로 6m 크기의 간이 염전시설을 만들어 방문객들이 염전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했으며, 신안 비금도 특산물인 섬소금 경매 등 다양한 소금 관련 이벤트도 실시된다.

이번 축제의 하이라이트 ‘마포 황부자’ 공연은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에서 선보인다. 주민들이 직접 제작하고 배우로 참여해 화제가 된 황부자 공연은 염리동 소금전에서 부자가 된 황씨의 이야기를 풍자와 해학 넘치는 내용으로 매년 열리며 올해로 9회째를 맞았다.

이번 공연에 참여한 배우들은 총 25명이며 대부분 염리동 자치회관 프로그램인 ‘주민배우교실’ 수강생들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