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문해교육 인프라 구축 위해 범부처 협력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성인 문해교육을 활성화하고자 범 부처가 협력해 맞춤형 문해교육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정부는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제10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성인문해 교육 활성화를 위한 범부처 협력방안’을 심의, 확정했다.

문해교육이란 일상생활에 필요한 기본적인 읽기ㆍ쓰기ㆍ셈하기 능력으로, 18세 이상 성인 중 비문해 인구는 전체 인구의 6.4%인 264만명으로 추정된다. 비문해자는 농산어촌(비문해자의 21.4%)에 거주하는 70대 이상(44.7%) 어르신이 많아 문해교육 시설을 제대로 활용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한 할머니가 충남 서산시에서 운영하는 문해교육기관에서 한글공부를 하고 있다.

이와 함께 북한이탈주민, 다문화가정, 외국인 노동자 등 새롭게 문해교육이 필요한 신문해계층의 등장으로 단순히 글을 읽고 쓰는 수준에서 정보(IT)나 금융, 안전 등 기초생활능력 교육까지 문해교육 범위를 확대해야 할 필요성도 높아진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부처간의 협업을 통해 맞춤형 문해교육 인프라를 구축하기로 했다.

국가문해교육센터 홈페이지에서 부처별 문해교육 담당 기관과 위치, 프로그램 등을 클릭 한번으로 찾을 수 있도록 했다. 다문화가정이나 북한이탈주민 등 장기적인 언어교육이 필요한 학습자가 해당부처에 교육을 신청하면, 문해교육센터가 인근 교육기관을 찾아 연계하는 등 맞춤형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증가하는 문해교육 수요에 대응하고자 문해교사를 양성하고 전문성도 높이기로 했다.

사회공헌활동 지원 사업이나 노인 일자리 사업, 여성 새로일하기센터 사업 등 각 부처가 시행하는 사업과 연계해 경력단절여성이나 자원봉사자들이 문해교사로 활동할 수 있도록 독려할 예정이다. 또 국립국어원과의 협업으로 문해교사의 연수를 강화할 방침이다.

이밖에 미래창조과학부, 금융감독원과 함께 IT 및 금융 문해교육을 실시하는 등 생활밀착형 기초생활능력 교육 콘텐츠를 개발할 예정이다. 또 연 2회 이상 유관부처 협의회를 개최해 성과 및 우수사례 등을 공유하고 지속적으로 협업 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다.

이 부총리는 “문해교육을 받고자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교육 받을 수 있는 여건이 되도록 관계부처 모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