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멕시코 등 중남미 4개국 시장 공략 나선다

중남미 4개국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ㆍ히알루론산 필러 제품의 신규 및 용량 추가 허가 획득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바이오제약 기업 메디톡스가 미용 신흥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는 중남미 시장 공략에 나선다.

메디톡스(대표 정현호)는 올 해 3월 칠레에 히알루론산 필러 ‘뉴라미스’ 2종, 6월 과테말라에 ‘뉴라미스’ 5종과 도미니카 공화국에 ‘뉴라미스’ 1종, 7월 칠레에 보툴리눔 톡신 ‘메디톡신’ 200단위, 8월 멕시코에 ‘메디톡신’ 50, 100, 200단위의 시판 허가를 획득해 중남미 미용성형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29일 밝혔다.

[사진설명=메디톡신 이미지]

지난 2007년 메디톡스는 볼리비아에 ‘메디톡신’ 100단위 시판 허가를 받고 국내 보툴리눔 톡신 업계 최초로 중남미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세계적 미용성형 시장 중 하나로 손꼽히는 브라질 등 총 중남미 13개국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 및 히알루론산 필러 ‘뉴라미스’의 시판 허가 획득한 후 지속적인 판매고를 올려왔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이번 멕시코 등 중남미 4개국에 자사 제품들의 신규 및 용량 추가 허가를 계기로 메디톡스의 입지가 한 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남미 미용성형 학회에 현지 파트너사와 함께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글로벌 마케팅 전략으로 매출뿐만 아니라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디톡스는 중남미 국가를 비롯해 중동, 유럽, 아시아 지역 등 전 세계 60여개국에 보툴리눔 톡신 제제와 히알루론산 필러 제품을 공급하며 전 세계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