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허취소수준 음주운전’ 호란, 대인사고 냈다…환경미화원 부상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그룹 클래지콰이의 호란(37)이 29일 오전 음주 운전을 하다 청소차량과 접촉사고를 내 환경미화원 1명이 부상했다.

29일 서울 강남결찰서는 이날 오전 5시50분께 호란이 차량을 몰고 성수대교 남단 인근을 지나다 3차선 도로 길가에 정차돼있던 성동구청 청소 차량을 들이받았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차량 운전석에 타고 있던 환경미화원 황모(58) 씨가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호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1%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호란을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음주운전치상) 등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호란은 경찰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를 낸 차량이 호란 소유인지 회사 소유인지 등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호란의 소속사 자하달은 “호란이 전날 밤 술을 마신 뒤 아침 일찍 라디오 방송을 위해 차를 몰고 가던 중 접촉사고를 냈다”며 “앞으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