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라미란 “처음보다 출연료 100배 올랐다”

[헤럴드경제]배우 라미란이 껑충 뛰어오른 출연료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29일 방송한 KBS 2TV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라미란은 자신의 수입에 대해 털어놔 주목받았다.

라미란은 “처음 출연할 때보다 지금 출연료가 100배 정도 올랐다”고 말해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하지만 그렇다고 대단한 돈이 아니다”라며 “처음 받았던 돈이 정말 적은 돈이었다”고 털어놨다. 


또한 “항간에 소문에는 2억 받고 광고 출연했다고 하는데 그 돈을 받은 적이 없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라미란은 “유재석처럼 못 살 것 같다”며 “항상 미담이 들리고 그러는데 그냥 욕 먹고 말지 그런 생활은 못 할 것 같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