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올해 ‘전통 마을숲’ 41곳 복원…역사ㆍ문화적 가치 높은 곳 대상 가지치기ㆍ후계림 조성 등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산림청(청장 신원섭)은 우리나라 고유의 전통 마을숲을 계승하고 산림문화유산으로 보전하기 위해 올해 전통 마을숲 41곳을 복원했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경기 양평 수풍마을숲, 강원 홍천 서곡마을숲, 충북 청주 금관마을숲, 전남 순천 강청마을숲, 경남 밀양 기산마을숲 등이다.

예부터 우리 민족은 재해나 액운으로부터 마을을 보호하기 위해 마을숲을 조성ㆍ보호해 왔다. 이 때문에 마을 숲에는 토착신앙과 풍수ㆍ유교 등 우리 전통문화가 녹아있다.

하지만 일제 강점기와 한국전쟁, 근대화 과정을 거치면서 상당수의 마을 숲이 훼손됐고 가치 있는 수목들이 고사되고 후계목이 사라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산림청은 지난 2003년부터 훼손 또는 사라지고 있는 전통 마을숲을 보전하기 위해 전통마을 숲 복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2003년부터 2015년까지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전통 마을숲 77개소를 대상으로 가지치기, 솎아베기, 병해충 방제, 후계림 조성 등을 실시했다.

산림청 이용석 도시숲경관과장은 “전통 마을숲은 우리 선조들의 생활 문화가 배어있는 소중한 곳”이라며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복원사업을 통해 지역 주민을 위한 녹지공간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