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유럽서 올해 첫 수주연내 LNG선 추가계약 가능

4200억 규모 2척 계약체결

삼성중공업이 올들어 첫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10월 마지막 계약을 체결한 이후 1년만이다.

삼성중공업은 유럽 선사와 18만㎥급 LNG선 2척의 건조 계약을 약 4200억원에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1척은 이날 부터 계약이 발효됐고, 나머지 1척은 연내 계약이 발효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첫 수주에 이은 삼성중공업의 후속 수주 행보도 기대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삼성중공업은 이탈리아 ENI 회사가 진행하는 모잠비크 FLNG 입찰에서도 지난 1분기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돼 연내 본 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삼성중공업과 프랑스 테크닙, 일본 JGC 등이 컨소시엄으로 수주하는 이 프로젝트에서 삼성중공업의 계약 금액은 3조원에 이른다.

또 삼성중공업은 인도 게일(GAIL) 회사가 진행하는 LNG선 입찰에도 단독으로 참여하고 있어 LNG선 4~6척을 연내 추가 수주할 가능성도 열려있다. 삼성중공업은 영국 BP가 발주하는 대형 해양생산설비 최종 입찰에도 참여 중이다. 삼성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LNG선은 화물창 내부의 자연 기화율을 획기적으로 낮춘 ‘마크(Mark) V’ 방식 화물창을 적용한 세계 최초의 선박이다.

LNG선에서는 화물창 내부의 LNG가 매일 0.09~0.1% 가량 천연가스로 자연 기화되는 데, 새 화물창은 이 비율을 0.075%로 낮춰 자연 기화되는 가스량을 최대 25% 가량 감축한 것이 특징이다.

통상 LNG선은 자연 기화된 천연가스를 엔진 연료로 사용한다. 연료로 쓰고도 남는 잉여 가스는 별도의 연소 시스템을 통해 태워버리거나, 재액화 장비로 액화시켜 화물창으로 돌려보내게 된다.

삼성중공업은 “새 화물창의 경우 자연 기화율이 줄어든 만큼 잉여가스 발생량도 감소하고, 그 만큼 운송 효율이 개선됨. 이에 따른 비용절감 효과는 연간 약 100만 달러로, 20년간 운항 시 누적 절감효과는 2000만 달러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홍석희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