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파업 사흘째 채혈실 이용 불편

[헤럴드경제] 노동조합 파업 사흘째인 서울대병원의 채혈실이 운영 차질을 빚고 있다. 아직 병원 예약ㆍ진료시스템은 별 탈이 없지만, 파업이 장기화하면 환자들의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29일 관계 기관에 따르면 파업 이후 병원 1층에는 채혈실 운용시간을 단축한다는 안내판이 설치됐다. 내과계 채혈실은 평소와 다름없이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정상 가종된다. 하지만 외과계 및 신경과 채혈실은 파업 기간 오전만 운영되고 있다. 특히 소아 별관에 있는 ‘유갑상선’ 채혈실은 당분간 운영하지 않는다고 병원 측은 밝혔다.


서울대병원 파업은 의사를 제외한 방사선사ㆍ채혈 담당 간호사 등 25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노조는 △직원 성과급제 및 퇴출제 금지와 의사 성과급제 폐지 △비위생 외주 어린이환자 급식 직영전환 △첨단 외래센터 돈벌이 운영 금지 △개인 의료기록 유출 의혹 영리 자회사 헬스커넥트의 철수 △응급환자 안전을 위한 응급실 과밀화 해소 등 5가지 사항을 요구하고 있다.

병원 관계자는 “파업으로 채혈 대기시간이 평소보다 15분 정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며 “채혈실 외 다른 진료시스템은 정상 가동되고 있고,필수 의료 인력은 파업에 거의 참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