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민 참여 예산축제..사업제안 3건 들여다보니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성남시(시장 이재명)는 다음달 6일 오후 7시~9시 시청 너른못 분수대 앞 광장에서 ‘시민참여 예산축제’를 연다고 30일 밝혔다.

사전 공모를 통해 접수한 1092건 시민 제안 가운데 부서별 검토와 예선을 통과한 3건의 사업 제안자가 1000여 명 참석 시민 앞에서 발표한다.

손진아(야탑2동) 씨의 ‘길고양이 무료 배식소 설치’, 이헌미(산성동) 씨의 ‘알록달록 꽃동산 놀이터’ 만들기, 김명순(은행1동) 씨의 ‘주민쉼터 햇빛 가림막 보강’이다.

늘푸른초등학교 앞 횡단보도 앞에 설치된 ‘옐로우 카펫’(지난해 시민참여예산 축제 최우수 제안 사업)

이날 3건의 제안 사업은 심사위원이 주민수혜도, 예산투입대비 효율성, 시민호응도 등을 심사해 최우수, 우수, 장려를 가리게 된다.

이와 함께 내년도 예산에 편성해 시의회 의결을 거쳐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날 방송인 김제동 씨를 초청해 정부의 지방재정 개편에 관한 토크 쇼도 진행한다.

성남시는 예산 편성과 관련해 지난 2013년부터 축제 형식으로 바꿔 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발표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지난해 예산 축제 때 성남시는 성남서고 2학년 김주환 학생이 제안한 ‘어린이·청소년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옐로우 카펫 설치 사업’을 최우수 제안 사업으로 선정했다.

사업은 예산에 반영돼 분당구 늘푸른초등학교 횡단보도 앞, 수정구 태평초등학교 횡단보도 앞 등 4곳에 200만원을 들여 옐로우 카펫을 설치, 학생들이 잘 보이도록 했다.

이 외에 공감 동아리 김세화 씨가 제안한 ‘친환경 탄천변 소곤소곤 산책길 조성 사업’을 우수 제안으로 선정해 시책에 반영했다. 야탑·이매동 탄천변에 산책길을 내는 데 투입된 예산은 1억원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