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이 높이 날자…英 언론 일제히 ‘병역문제’ 걱정

[헤럴드경제] 최근 손흥민(24.토트넘)이 프리미어리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치자 영국 현지 언론들이 일제히 군대 문제를 거론하고 나섰다.

리우 올림픽에서 메달 획득에 실패한 손흥민은 군 복무 때문에 2019년 7월 이후에도 토트넘에서 더이상 뛸 수 없다.

지난해 활약이 미미할때는 이슈가 안됐지만, 최근 손흥민이 말그대로 팀의 중심으로 자리잡자 구단 뿐 아니라 언론에서까지 그의 병역문제를 걱정하기 시작한 것.

영국 매체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지난 29일(한국시간) “토트넘이 손흥민의 군 복무 문제를 고민해야 한다”라면서 “손흥민은 리우 올림픽 메달 획득에 실패하면서 28세가 되기 전에 21개월 동안 군 복무를 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이 2019년 7월까지만 뛸 수 있다고 명시하기도 했다.

텔레그래프는 “손흥민이 군 복무를 면제받을 방법은 2018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따는 것뿐”이라면서 “자카르타 아시안게임은 8월 18일부터 9월 2일까지 열리기 때문에 이 기간엔 소속팀 토트넘에서 뛸 수 없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영국 데일리 스타도 “손흥민이 군 복무를 거부하면 감옥에 가야 한다”라고 소개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5경기에 나서 5골을 넣으며 지난해와는 완전히 다른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