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기초자치단체 최초 ‘노인복지분야 대통령표창’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송파구(구청장 박춘희)는 30일 보건복지부이 제20회 노인의 날 정부포상에서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대통령표창을 수상한다.

이번 시상식에는 대통령표창 17명과 훈포장 6명, 국무총리와 장관상 등 134개 기관에게 표창이 수여되며 이중 행정관서로는 송파구가 유일하다.

구는 그동안 고령화에 따른 노인학대 사례증가로 인해 노인인권보장을 위해 노력했다. 지난해에는 ‘송파구 노인학대예방을 위한 인권보장 조례’를 제정하고 노인인권보장의 기틀을 마련하는 한편, 노인인권보장실태조사단과 노인복지명예지도원 위촉했다.

서울시 남부노인보호전문기관과의 MOU 체결, 노인학대예방 캠페인, 노인인권인형극 공연, 노인학대예방교육, 노인복지시설 점검, 찾아가는 노인인권 상담, 노인인권콘서트 및 건강강좌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빛나는 은빛 제2막 인생을 위한 다양한 사업도 진행하고 있어 어르신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노인의 경제적 지원을 위한 노인일자리 사업 ‘골목호랑이 어르신 사업’과 삶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노인교실’, 복지관ㆍ요양센터 및 데이케어센터 설치, 어르신의 결식을 예방하기 위한 ‘사랑의 밥차’ 운영 등 노인복지증진에 꾸준히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에 대통령 표창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된 것이다.

박춘희 구청장은 “100세 시대를 사는 요즘, 우리나라를 위해 청춘을 바쳐 일했던 어르신들은 그 자체만으로도 존경받아 마땅하다”며 “행복한 인생의 황금기를 누려할 시기에 복지혜택에서 소외되어 고통 받는 분들이 없도록, 다양한 방법으로 어르신 복지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며 수상소감을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