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7’도 발화 스캔들…“갤럭시노트7 악몽의 재현”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7의 배터리가 폭발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현지시간) 인터넷 커뮤니티 ‘레딧’에 “아이폰이 배송 중 폭발한 것 같다”는 주장과 함께 파손된 아이폰7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속 아이폰은 검게 그을린 상태로 내부에서 강한 충격이 있었던 듯, 액정과 본체가 분리된 모습이다.

글을 쓴 사람은 “공장에서 제조된 이후 배송이 올 때 무슨 일이 일어난 것 같다”며 “배송된 아이폰7을 개봉했더니 박스가 그을려 있었고 이미 제품이 폭발한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해당 주장의 진위를 놓고 여러 네티즌이 갑론을박하고 있다. 한 네티즌은 “어떻게 제품이 저렇게 많이 탔는데 종이 소재 박스가 그을리기만 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실제로 최근 세계적으로 제기된 갤럭시노트7 발화 사건 중 일부는 블랙컨슈머의 소행으로 확인돼 ‘블랙컨슈머’ 소행이라는 의혹도 나오는 상황이다.

반면 일부 네티즌은 지난달 2일 호주에서 아이폰6가 폭발한 사건이 발생해 아이폰 사용자가 허벅지에 3도 화상을 입었던 사례를 들며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라는 입장을 보였다.

애플은 현재 문제의 아이폰을 수거해 조사 중인 상황이다.


애플 전문 IT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은 이와 관련해 “아직까지 정확하게 이 내용에 대해 아는 것이 없지만 갤럭시노트7 폭발 사고와 이번 사고는 전혀 다른 사건이라고 생각한다”며 “애플이 첫 주 성적을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작년 아이폰6s 판매량을 참고해보면 아이폰7은 갤럭시노트7보다 5배 이상 더 판매됐을 것인데, 제품에 문제가 있었다면 벌써 폭발사고가 연이어 발생했어야 한다”고 보도했다.

아직까지 애플이나 제품의 배송한 택배업체는 이번 폭발 사고와 관련해 공식 코멘트를 내놓지 않은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