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 벗은’ 이석수, 국감 나오나…노회찬 “국감 증인 의향 있는 것으로 안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30일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이 국정감사의 일반증인으로 나설 의향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직접 듣지는 않았지만, 전해 들었다는 뉘앙스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그간의 과정을 보면(이 전 특별감찰관은) 날벼락을 맞은 셈”이라며 “(특별감찰관이라는 직책이) 대통령의 측근을 감찰수사하라고 만들어진 직책인데, 어찌 보면 대통령의 측근을 조사했다는 이유로 박해 받은 꼴”이라고 했다. 그는 “이 전 특별감찰관이 국정감사에서 할 얘기가 많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국감이 시작되기 이틀 전인 지난 23일 이 전 특별감찰관의 낸 사표를 수리했다. 이 전 특별감찰관이 사표를 제출한지 한달만이다. 이에 따라 이 전 특별감찰관은 기관증인으로 국감에 출석할 수 없게 됐다.

야당은 청와대의 사표수리가 국감 증인 출석을 방해하기 위한 꼼수라고 비판하며, 이 전 특별감찰관을 기관증인이 아닌 일반증인으로 채택하는 것을 추진하고 있다. 국회 법사위 소속인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용주 의원은 지난 28일 공동성명을 내고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을 일반증인으로 채택해서라도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 국민의 대표 기관으로 해야 할 소임”이라고 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같은 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 전 특별감찰관을 법사위의 10월14일 종합감사에 일반증인으로 채택해 청와대가 감추려고 하는 미르와 K스포츠 재단설립 의혹, 우병우 민정수석의 비위행위에 대해 증인심문을 하도록 추진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