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 의료기기 회사가 왜 한국에 바이오 인력 양성 센터 설립할까

-한국의 바이오 산업 성장 가능성 보고 과감한 투자 결정

-인천 송도에 아-태 지역 최초 패스트 트랙 센터 설립… 240억원 투자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외국 의료기기 회사가 한국에 바이오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센터를 설립하기로 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GE헬스케어는 아시아 태평양(이하 아태) 지역에 바이오 허브로 한국을 전격적으로 선정하고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기관인 ‘아시아 태평양 패스트 트랙 센터(GE Healthcare APAC Fast Trak Center)’를 설립한다고 29일 밝혔다.

대한민국 바이오산업 밸리인 인천 송도에 자리잡게 될 2232.6m2 규모의 ‘아태 패스트 트랙 센터’는 다음 달 개소를 한다. 급성장하고 있는 한국 및 아태지역의 바이오 산업 성장 가속화를 이뤄내기 위해 전문적인 실무 트레이닝, 기술 분석, 생산 지원 및 바이오 프로세싱 관련 전문 컨설팅 서비스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GE헬스케어는 최초 2년간 약 87억 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하고 향후 단계적으로 투자를 늘려 2020년까지 약 240억원 이상 규모의 투자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패스트 트랙 센터 설립 결정은 국내 바이오 산업의 급속한 성장에 기반한다. 지난 5년 간 국내 바이오의약품 생산량은 매년 약 9%의 성장률을 보였고 지난 2014년부터 2015년까지 바이오의약품 수출액은 약 7000억원에서 9500억원으로 성장하고 있다. 또한 대한민국은 정부차원에서 2020년까지 제약 수출 23조원이라는 목표를 세우고 성장 동력을 가속화 시키고 있다.

GE헬스케어 관계자는 “흔히 GE를 의료기기 회사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지만 GE의 생명과학 분야에서 나오는 매출이 전체 매출의 40% 수준”이라며 “한국의 바이오 산업 성장 가능성을 보고 본사에서 과감한 투자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사진=키어란 머피 GE헬스케어 라이프 사이언스 사장]

특히 국제 운송에 뛰어난 입지를 갖춘 송도는 이미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국내 유력 바이오, 제약 회사들의 바이오 밸리로 자리매김 하고 있어 앞으로 이번 패스트 트랙 센터는 국내 바이오 산업의 인프라 구축에도 크게 기여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아태 패스트 트랙센터는 국내 바이오산업의 성장을 가속화 시키는데 걸림돌로 불거진 국내 바이오 전문 인력 부족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센터에서는 현재 바이오산업 종사자들을 위한 바이오 프로세싱 분야 생산 품질 공정 교육을 진행하는 것 외에도 국내 유수 교육기관과의 산학협력을 추진해 바이오 약품 생산 과정 커리큘럼 등을 제공한다.

또 청년 바이오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바이오 신생 벤처 기업들이 앞으로 패스트 트랙 센터를 활용해 바이오 의약품 생산 파일럿 공정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할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패스트 트랙 센터 설립을 앞두고 방한한 키어란 머피 GE헬스케어 라이프 사이언스 사장은 “눈부신 성장을 이루고 있는 바이오 프로세싱 분야 및 세계 선도 바이오 제약회사들을 보유한 한국에 아태 지역에서 처음으로 패스트 트랙 센터를 설립하게 됐다”며 “GE는 향후 한국의 바이오 산업 성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고 특히 센터 설립을 통해 혁신적인 바이오 프로세싱 기술 및 GE의 바이오 글로벌 역량을 한국 및 아태지역에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