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불교, 사드 제3부지 ‘성주골프장’에 즉각 반발…김천 민심, 롯데 반응도 변수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롯데성주골프장이 사드 제3부지로 사실상 확정됐다. 인근에 성지가 있는 원불교는 즉각 반박 기자회견에 나서는 등 반발하고 있다. 김천 민심과 롯데 반응도 변수다.

국방부는 30일 오후 2시 30분 사드 입지를 최종 발표한다. 후보지 3곳 중 성주 골프장이 사실상 낙점됐다. 당초의 성주 성산포대 대신 재실사 작업에 들어간 지 약 한달 만의 결정이다. 한미 국방당국은 지난 29일에 실사 결과를 최종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언론 설명회에 앞서 경상북도, 김천시, 성주군 등 관계 지방자치단체장을 대상으로 사드 제3부지 평가 결과를 먼저 설명할 예정이다.

남은 과제가 있다. 김천시와 원불교의 반발, 골프장 소유주인 롯데스카이힐CC측과의 합의가 그것이다.

현재 유력하게 거론되는 성주골프장은 행정구역상 성주군이지만 성주 군민 밀집지와는 약 18㎞ 떨어진 반면, 반경 5㎞ 내에는 일부 김천시민들이 거주하고, 7㎞ 거리에는 김천혁신도시가 있다. 김천시민 약 1만여명은 지난 24일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사드 반대 총궐기대회를 열었고, 김천시장과 김천시의회의장은 지난 27일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성주 골프장 위치도 [사진=구글지도]

성주 골프장 인근에 성지가 있는 원불교 측의 반발도 만만치 않다. 원불교 측은 이미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렸고, 이날 국방부 발표 이후 곧바로 반박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골프장 부지 소유주인 롯데상사 측과의 협상도 남아 있다. 골프장 수용에는 약 10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경기도 일대 군사부지와 골프장 부지를 맞교환하는 방안 등 다양한 방법을 검토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