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있는 영광서 가스냄새 신고…지진 불안 고조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남 영광에서 가스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여러 건 접수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30일 119종합상황실에 전남 영광군 영광읍 단주리 한 연립주택 인근에서 오전 4시21분부터 오전 5시30분께까지 ‘가스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총 8건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현재 경찰, 영광군, 환경청, 가스안전공사 등과 함께 연립주택 인근 지역을 조사해 가스냄새가 하수도 쪽에서 나는 사실을 확인했다. 당국은 상하수관 수질 오염 등을 확인하고 있다.

한편 지난 7월 부산과 울산에서 가스냄새가 난다는 신고 수백건이 접수되고 두달 후인 지난 12일 경주에서 역대 최고규모 지진이 발생해 시민들이 가스냄새 신고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가스냄새 신고는 지난 26일 경주 황성동 등에서도 접수됐다.

당시 당국은 부산 가스냄새는 부취제에서 나온 냄새일 가능성이 높다고 결론내렸지만 두달만에 지진이 발생하면서 당시 가스냄새가 실제 지진전조 현상이었다는 주장도 나오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