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 수해복구에 410만 달러 지원 결정”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유엔이 심각한 홍수 피해를 입은 북한 함경북도 수재민들에게 410만 달러(약 45억원)의 ‘긴급대응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CERF)은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 자금은 북한에서 활동 중인 세계식량계획(WFP)과 유엔아동기금(UNICEF), 식량농업기구(FAO) 등 유엔 3개 기구의 대북 수해지원 활동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WFP에 배정된 180만 달러(19억8000만 원)는 함경북도 수재민들에게 식량을 지원하고 특히 여성과 어린이 등 취약 계층을 중점 지원하는 데 투입된다.

유니세프에는 영양 부족을 겪고 있는 5세 미만 어린이들에게 필수영양소 등을 지원하도록 170만 달러(18억7000만 원)를 배정했다. 또 농업 분야의 지원을 위해 FAO에 60만 달러(6억6000만 원)를 지원하기로 했다.

중앙긴급구호기금은 올해 상반기에도 ‘자금 부족 지원금’ 명목으로 북한에 800만 달러(88억 원)를 지원한 바 있다.

한편 유엔 인도주의 국가팀(HCT)은 북한 수재민을 돕기 위해 모금 활동을 벌이고 있지만 28일 현재 목표액 2590만 달러(285억 원) 가운데 8%에 해당하는 230만 달러(25억 원)밖에 걷히지 않았다며, 세계 각국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0일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