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현 광주시장, 일괄 사의표명 측근 5명 수리할까

[헤럴드경제(광주)=박대성기자]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의 인척인 김모(63) 전 정책자문관의 구속(알선수재) 사태와 관련, 비서실장을 포함한 주요 핵심보직 인사들이 일괄 사의를 표명해 수리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광주시에 따르면 인척비위 책임을 지고 박용수 비서실장을 비롯해 노성경 정무특보, 김재철 참여혁신단장, 박병규 사회통합추진단장, 김 자문관의 동생인 김용환 비서관 등 5명이 29일자로 사퇴서를 제출했다.

이번 일괄사의표명은 구속기소된 김 전 자문관 비위이후 검찰의 대대적인 압수수색과 줄소환에 따른 시정혼란에 따른 책임을 지고 윤 시장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차원으로 해석되고 있다.

그러나 일부 인사는 보직을 맡은지 2개월 여에 불과해 윤 시장이 일괄사표를 받아들일지는 아직 알 수 없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다.

구속된 김 전 자문관은 지난해 12월부터 올 초까지 지역의 모 건설업자에 관급공사 수주 등을 알선해주는 등의 대가로 두차례에 걸쳐 1억9800만원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