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호란, 라디오 생방송 1시간 전 체포…“음주운전은 범죄”

[헤럴드경제] 음주운전으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한 가수 호란(본명 최수진)이 라디오 생방송을 하러 가는 길에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호란 소속사 측은 29일 “호란이 이날 오전 6시 라디오 생방송을 가던 중 성수대교 남단에서 음주 및 접촉사고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매일 오전 7시에 방송되는 SBS 라디오 ‘호란의 파워FM’의 진행을 맡고 있다. 이날 오전 라디오 방송에는 박은경 아나운서가 그를 대신해 진행했다. 박 아나운서는 “호란 씨에게 급한 일이 생겼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란은 이번 사고로 앞으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그의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네티즌은 댓글로 “밤새도록 술을 마셨나?” “아침 일찍 방송이라 전날 먹은 술이 안 깼나?” “어쨌든 음주운전은 범죄”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