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오류동에 ‘공동집배송센터’ 조성… 11월 착공

[헤럴드경제=이홍석(인천) 기자]인천시 서구 오류동에 ‘공동집배송센터’가 들어선다.

인천광역시는 인천 오류동에 공동집배송센터를 유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올해초 대신정기화물자동차㈜가 제출한 인천 물류단지 내 공동집배송센터 조성사업이 오는 11월중 착공한다.

인천 공동집배송센터는 오류동 1548-1번지에 총사업비 333억원을 투입해 시설면적1만7792.05㎡(5391평)에 지상3층 창고(1만2578㎡) 및 부대업무시설(5214.05㎡) 6층 규모로 건설된다.

경인 아라뱃길 서측에 위치해 인천ㆍ경기지역의 물류거점을 형성하고, 동북아 신ㆍ물류거점으로 도약할 전망이다.

공동집배송센터는 물류시설의 공동화ㆍ집단화를 통해 운송체계의 효율화 및 물류비를 절감하고, 화물수송에 의한 환경오염 감소와 원활한 유통서비스를 구축해 물류유통에 특화된 시설로 계획하고 있다.

또한, 물류시설인 집배송시설과 창고시설 뿐만 아니라, 근무자와 지역주민을 위한 업무시설 및 근린생활시설까지 계획하고 있다.

경제적인 파급효과는 직ㆍ간접적 효과 약 1073억원, 고용유발효과 약 1480명이 발생하는 것으로 예측된다.

공동집배송센터에 상주직원 100명, 일용직 200명 정도가 근무하게 되면 지역주민의 소득수준이 향상이 예상된다.

이로 인한 업무환경 개선이 부수적으로 발생할 것으로 기대되며, 근린생활시설 내 사무실 및 기숙사 등의 조성을 통한 업무환경 수준이 향상되어질 것으로 보인다.

공동집배송센터의 업무특성상 야간 및 심야시간대 하역 활동 이루어져 범죄 등의 노출에 취약한 지역을 활성화하고, 외곽지역의 범죄예방효과를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