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미르ㆍK스포츠 해체하고 투명한 새 재단 만든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정치적 구설수에 휘말린 미르와 K스포츠를 전격 해산한다. 두 재단이 수행하던 업무는 새로 기관을 만들어 이어간다.

향후 문제가 될 수 있는 싹을 원천 차단하면서도, 문화체육 지원이라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30일 재단법인 미르와 K스포츠를 해산하고, 문화 체육사업을 아우르는 문화체육재단을 새로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경영효율성 제고, 책임성 확보, 사업역량 제고, 투명성 강화라는 새 재단의 4가지 기본 취지도 함께 전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자체 진단한 결과 양 재단의 문화, 체육 사업간에 공통부분이 많고, 조직구조, 경상비용 등의 측면에서 분리운영에 따른 각종 비효율이 나타나고 있다고 판단했다”며 “기존 재단을 해산하고 문화 및 체육을 아우르는 750억 규모의 새로운 통합재단을 설립해 시너지효과를 창출하고 경상비용 절감 등 경영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정치권의 각종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재단의 해산과 신설 작업을 신속하게 처리한다. 10월 중 기존 2개 재단 해산과 함께 새로운 재단 설립을 위한 법적 절차가 추진될 예정이다. 신속한 통합작업을 통해 조직안정화를 도모하고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사업을 제시하겠다는 의지다.

기존 재단 운영 과정에서 문제가 됐던 투명성과 공정성 문제는, 전경련이 직접 나서 운영해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사무실을 전경련이 있는 여의도에 만들고, 경영에 전경련 및 회원사들이 직접 나선다.

이 관계자는 “년 2회 외부 회계법인을 통한 경영감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하는 등 회계 투명성도 강화하고, 공신력 있는 기관이나 단체들로부터 이사 후보도 추천받아 선임하는 등 투명한 지배구조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해체 및 신설 작업을 통한 성과 내기에도 박차를 가한다. 문화 및 체육 전문인들과 기업의 홍보, 마케팅 등 경영노하우를 접목, 새로운 영역을 개척하는 신사업 개발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