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0회 국가생산성대회, 유공자·기업·기관 포상] ‘ICT 제조업’융복합 생산성 혁명…경제 재도약 발판으로

한동우 신한금융회장 금탑산업훈장
이효구 LIG넥스원대표 은탑산업훈장
임응배 박스뱅크회장등 4명 산업포장
대통령표창은 (주)한화등 5개사 수상
황교안 총리 “구조개혁 등 온힘
다가오는 4차산업혁명 대비해야”

“4차 산업혁명은 생산성 혁명이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ICT와 제조업의 융복합에 따른 생산성 향상은 경제 재도약의 돌파구가 될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한 ‘제40회 국가생산성대회’가 지난 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다.

한동우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금탑산업훈장, 이효구 LIG넥스원 대표이사가 은탑산업훈장을 받는 등 유공자 19명과 44개 기업 및 기관에 대한 포상이 이뤄졌다. 


산업포장은 임응배 박스뱅크 회장, 최명동 한국경영혁신중소기업협회 전무, 신명규 대림바토스 대표, 조용호 (주)연우대표 등 4명이 받았다. 이밖에 대통령표창은 (주)한화, 기득산업, 터보파워텍, 금호리조트, 한국남부발전 등 5개 사가 수상했다.

이날 행사에는 황교안 국무총리와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을 비롯해 경제단체 대표, 수상기업 관계자 등 800여명이 참석했다.

국가생산성대회는 매년 산업현장에서 생산성 향상을 통해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기업·법인 및 단체와 유공자를 발굴해 포상하는 행사다.

특히, 올해는 중소기업의 수상비율이 75%(44개 중 33개)로, 전년 69%에 비해 크게 늘어 눈길을 끌었다.

황 총리는 축사에서 “글로벌 경쟁력 강화의 원천인 생산성 제고를 위해 경제혁신 3개년 계획과 4대 구조개혁에 온 힘을 쏟고 있다”면서 “지금 전 세계적으로 일고 있는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 ICT와 제조업의 융복합으로 이뤄지는 신산업은 우리 경제 재도약의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서는 산업부 정 차관과 중소기업·중견기업·대기업 대표들이 함께 창의적 생산성의 새 시대를 맞이하는 ‘생산성 향상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이어 국가경쟁력 강화와 끊임없는 가치창출 및 지속적인 생산성 혁신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한편 생산성혁신 의욕 고취와 분위기를 제고하고 국가생산성대상 수상기업의 생산성혁신사례를 보급·확산하기 위해 오는 10월부터 11월까지 서울, 대전, 대구, 광주, 부산 등에서 수상기업 우수사례 순회 발표회가 열린다.

조문술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