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사상 첫 이탈리아 기업 유치…충남도, 마페이사와 천안에 1500만 달러 투자 MOU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충남도가 연매출 3조 원에 달하는 이탈리아 건축용 방수ㆍ접착제 기업에 대한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도가 이탈리아 기업의 투자를 유치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외자유치를 위해 유럽 출장에 나선 안희정 지사는 29일 이탈리아 밀라노 마페이(Mapei) 본사에서 조르지오 스퀸지(Giorgio Squinzi) 마페이 회장, 서철모 천안부시장과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마페이는 오는 2021년까지 천안5산업단지 외국인투자지역 2만 8063㎡의 부지에 1500만 달러를 투자, 건축용 방수ㆍ접착제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

도와 천안시는 마페이가 공장을 원활하게 설립ㆍ가동할 수 있도록 각종 인프라와 행정을 지원키로 했다.

마페이는 지난해를 기준으로 종업원 7500여명, 매출액 3조원에 달하는 이탈리아 굴지의 건축용 접착제 회사로, 캐나다ㆍ벨기에ㆍ중국 등 32개국에 67개 공장을 보유하고 있다.

도는 이번 마페이 유치에 따라 도내에서 향후 5년 간 매출 770억 원, 직접고용 50명, 생산유발 1500억 원, 부가가치 유발 2500억 원, 770억 원의 수입 대체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이번 이탈리아 기업에 대한 사상 첫 투자유치가 지난 3월 이스라엘에 이어 외자유치 활동 ‘무대’를 넓히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에서 안 지사는 마페이의 투자는 도내 관련 산업 경쟁력 향상은 물론, 고용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마페이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조르지오 스퀸지(Giorgio Squinzi) 마페이 회장은 도와 천안시의 관심과 협조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한 뒤 “이번 투자협약이 이탈리아와 충남의 관계가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앞으로 협약 내용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설명: 안희정 충남도지사(좌측)가 29일 이탈리아 밀라노 마페이 본사에서 조르지오 스퀸지 회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