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모터쇼2016] 아우디 대표SUV ‘뉴 Q5’ 세계 최초 공개…최첨단 IT기술 집합체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아우디가 2016 파리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뉴 아우디 Q5(The new Audi Q5)’를 선보인다. 지난 2008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새롭게 선보이는 2세대 모델로 2017년초 유럽부터 출시된다.

‘뉴 아우디 Q5’는 이전 모델 대비 커졌고 차량 무게는 최대 90kg 줄었다. 특히 공기역학에 신경을 많이 썼으며 4기통 엔진을 장착한 모델의 경우 항력계수가 0.30으로 동급 최강이다. 풍절음이 대폭 줄었으며 진동도 줄었다.

차의 크기는 전장 1.66m, 전폭 1.89m, 전고 1.66m로 이전 모델 대비 확장됐다. 트렁크 용량은 550 ~ 610리터로 전 모델보다 10리터 커졌다.

특히 뉴 Q5는 아우디가 구현가능한 최첨단 IT기술을 집대성한 느낌이다. 우선 ‘개인경로보조’ 자가학습 기능을 갖췄다. 기능을 활성화하면 내비게이션은 운전자가 자주 선택하는 경로와 목적지를 학습한다. 학습된 정보와 주차 방향과 시간 등의 정보와 연계해 활용한다. 운전자의 행동까지 학습해 다음 주행 시 최적화된 경로를 제시한다.


MMI 내비게이션은 와이파이 핫스팟 기능을 제공해 최대 8명까지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다. 아우디는 “커넥트 기능은 유럽 전역에서 편리한 로밍 서비스를 제공해 다양한 아우디 인터넷 연결 서비스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원하는 경우 저렴한 가격으로 유럽 로밍 서비스도 포함한 와이파이 핫스팟용 데이터 패키지를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여기에 최첨단의 무인차 기술을 적용했다. ‘장거리 주행, 도심 주행, 주차’의 3가지 큰 기능을 담당하는 운전자 보조시스템을 갖췄다.‘예측효율시스템(PEA)’의 경우 운전자에게 차량 주변 정보를 제공해 연료를 절감할 수 있게 도와준다. ‘교통혼잡보조시스템(traffic jam assist)’ 기능이 탑재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은 막히는 구간에서의 조향을 돕는다. 차선 변경 보조 시스템인 ‘아우디 액티브 래인 어시스트(Audi active lane assist)’는 차선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주며 앞 차와 거리가 안전거리 보다 가까울 경우 운전자에게 경고를 준다. 새로운 기능 중 하나인 ‘프리센스 시티’는 차량 전면 보행자나 차량과의 충돌이 예상될 때 경고하는 기능으로, 자동 긴급 브레이크를 작동시킨다.

‘뉴 아우디 Q5’는 4종의 TDI 엔진과 1종의 TFSI 엔진으로 선보인다. 멕시코 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이며 2017년 초부터 독일 및 유럽 시장에서 판매를 개시한다. S트로닉 트랜스미션을 장착한 ‘뉴 아우디 Q5’ 2.0 TDI 콰트로 모델의 경우 판매 가격은 4만5100유로(약 5600만원)로 책정될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