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산 선배’ 심형래 “윤정수 내 길 잘 따라오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개그맨 겸 영화감독 심형래가 확 달라진 외모로 이목을 끈다. 그는 최근 쌍커풀 수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최근 방송된 JTBC ‘님과함께 시즌2-최고의사랑’에서는 윤정수 김숙 커플이 부산을 방문해 심형래를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심형래는 “내가 진짜 김숙 좋아한다. 유일하게 김숙 개그만 보고 웃었다”며 김숙을 크게 반겼고 이에 김숙도 “신인 때 많이 챙겨주셨다”며 화답했다.


윤정수가 심형래에게 “얼굴이 젊어졌다”고 묻자 심형래는 “쌍커풀 수술을 했다”고 깜짝 고백했다.

또 심형래는 ‘윤정수 파산한 거 아느냐’는 질문에 “나의 길(파산)을 잘 따라오고 있다”는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