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르랭 전 장관 “네이버ㆍ라인, 유럽 IT 신생기업에 모범될 것”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펠르랭 전 프랑스 문화부 장관 겸 코렐리아 캐피탈 대표가 네이버ㆍ라인의 성공 사례가 유럽의 신생 스타트업은 물론, IT 생태계 전체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펠르랭 대표는 30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열린 코렐리아캐피탈 ‘K-펀드1’ 출범 기자간담회에서 네이버ㆍ라인으로부터 1억 유로(약 1200억 원)를 출자받은 계기에 대해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과 같은 비전을 가지고 있다는 걸 확인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처음 비공식적으로 방한했을 때 (이해진 의장과)인터넷 혁명 등에 대해서 굉장히 흥미로운 대화를 나눴다. 디지털 경제가 일상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는 얘기였는데, 인터넷이 사회에 미칠 영향과 공공ㆍ민간 주체들의 역할에 대해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며 “파트너를 찾아서 유럽 등에서 투자하고 다른 지역에서 성공을 이루고자 한다면 네이버ㆍ라인과 파트너를 맺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펠르랭 대표는 향후 네이버ㆍ라인이 프랑스와 유럽 IT 업계에서 어떤 위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하느냐는 질문에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실리콘밸리의 경우 성공한 기업들이 잠재력 있는 신생 기업들에게 자금 지원 뿐 아니라 자문 등의 역할도 한다. 그는 유럽의 신생 기업들도 성공적인 모범 사례를 통해 배우기를 원하고 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성공 노하우를 잘 알고 있는 투자자가 중요하다고 파트너로서 네이버ㆍ라인의 가치를 설명했다.

더 나아가 그는 “프랑스, 유럽의 IT 생태계도 네이버ㆍ라인 노하우를 통해 많은 것을 받을 수 있다”면서 “일방통행은 아니고 네이버ㆍ라인에게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펠르랭 대표는 “이런 성공 사례들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돼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이제는 한 국가의 경제가 국경 안에 머물러있지 않다”면서 “네이버ㆍ라인도 국경을 넘어 해외로 나아가고자 하는 단계까지 온 것이다. 매우 자연스러운 발전의 단계”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혜미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