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대우, 브라질 해군에 함정 공급한다…해군 현대화사업 MOM 체결

초계함ㆍ상륙함 공급 포함한 브라질 해군 현대화사업 합의의사록(MOM) 체결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포스코대우는 29일 인천 송도 본사에서 브라질 해군과 전투용 함정 초계함 및 다목적 함정인 상륙함(LPD) 공급과 브라질 해군 조선소인 AMRJ의 현대화 사업 등 약 10억달러 규모의 합의의사록(MOM)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을 비롯하여 마리우 페헤이라 AMRJ 해군조선소장 등 브라질 해군 대표단, 루이스 페르난도 세하 주한 브라질 대사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대우는 29일 인천 송도 본사에서 브라질 해군과 전투용 함정 초계함 및 다목적 함정인 상륙함(LPD) 공급과 브라질 해군 조선소인 AMRJ의 현대화 사업 등 약 10억달러 규모의 합의의사록(MOM)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상륙함의 모습 (사진=포스코대우 제공)

김 사장은 이날 “이번 MOM 체결은 과거 LPD 건조 사업에서 보여준 성공적 기술 이전 및 G2G 사업 경험 등 포스코대우의 비즈니스 역량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자평한 뒤 “향후 인프라와 식량안보 곡물사업 등으로 브라질 및 중남미 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마리우 페헤이라 AMRJ 해군조선소장은 “브라질 해군의 중장기 계획인 해군 선단∙시설에 대한 전반적인 현대화 재편 사업에 포스코대우가 큰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이번 MOM 체결을 통해 포스코대우는 국내 조선소들과 협력해 초계함과 상륙함을 공급하게 되며, 향후 브라질 현지 AMRJ 해군조선소의 개선을 위한 조선소 현대화 사업과 함께 함정 건조를 위한 디자인 및 제반 기자재를 공급할 예정이다. 

포스코대우는 29일 인천 송도 본사에서 브라질 해군과 전투용 함정 초계함 및 다목적 함정인 상륙함(LPD) 공급과 브라질 해군 조선소인 AMRJ의 현대화 사업 등 약 10억달러 규모의 합의의사록(MOM)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마리우 페헤이라 AMRJ 해군조선소장(왼쪽 첫번째), 김영상 포스코대우 사장(왼쪽에서 두번째), 루이스 페르난도 세하 주한 브라질 대사(왼쪽에서 세번째)

포스코대우 측은 “포스코대우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G2G사업수행 역량을 통해 이루어진 이번 사업은 한국조선 업계에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포스코대우는 지난 2003년 인도네시아 해군과 계약한 LPD 공급 사업 중 2척에 대해,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조선소인 PT PAL과 설계 도면, 인력 교육 등을 포함한 기술 이전 방식을 통해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상륙함을 건조한 바 있다.

지난 2013년에는 페루 SIMA 해군조선소 와 LPD 현지 건조 사업에 대한 계약을 체결하고 사업 수행 중에 있으며, 올해 말 진수 예정이다.

한편, 포스코대우는 1980년부터 브라질 상파울루 지역에 지사를 설립하여 운용 중에 있으며, 콜롬비아,페루 및 아르헨티나 등 중남미 지역의 함정 공급 및 현지 기술 이전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용어설명

초계함(Corvette) : 전장 100미터, 만재톤수 2800톤 급 전투 함정

상륙함(LPD, Landing Platform Dock) : 전장 122미터, 만재톤수 7300톤 급 중대형 다목적함으로 전시에는 상륙함으로 사용되지만 평상시에는 물자수송을 담당. 자연재해 발생 시 긴급구호물자 수송, 병원선 등으로도 활용.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