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최고 블랙베리, 전화기 생산 판매 중단, 역사의 뒤안길로

블랙베리

이동하면서 이메일을 사용할 수 있어 2000년대 접어들 무렵부터 선풍을 일으켰던 블랙베리(BlackBerry). 한때 롤렉스 시계나 몽블랑 만년필처럼 기업인들의 신분을 상징할만큼 사랑받았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경호실의 반대에도 블랙베리 사용을 고집한 일은 유명하다.

그랬던 블랙베리가 28일 스마트폰 생산 및 개발 중단을 공식 발표했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의 등장으로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한 블랙베리가 결국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된 것이다.

잭도 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존 도슨은 “블랙베리가 여전히 전화기를 만들고 있었다는 것을 모르고 있는 사람도 많다”고 IT 매체 와이어드에 말했다.

블랙베리의 생산 중단은 불가피한 선택이다. 지난 2011년 5천230만대로 정점을 찍었지만 지난해 회계년도에는 단 320만대 판매에 그쳤다.수익성을 유지할만한 판매량이 아니라는게 IT 전문가들의 평가다.

블랙베리는 1984년 캐나다 온타리오 워털루에서 마이크 라자리디스와 더글러스 프레긴 등 2명의 공학도가 리서치인모션(RIM)이라는 이름으로 출범했다. 1990년대에 POS 단말기를 만들었으던 RIM은 1996년에 메시지를 받고 쓸 수 있는 인터랙티브 페이저 900을 내놨고 2년 후에는 이메일 사용에 적합한 휴대용 기기 블랙베리 850을 출시했다. 지금도 블랙베리의 상징으로 평가받는 ‘Qwerty’ 자판을 탑재한 제품이었다. 블랙베리라는 이름은 키보드의 버튼이 검은나무딸기의 소핵과와 비슷하다는 이유로 부쳐졌다. 휴대 기기로 이메일을 주고받는다는 편리함이 부각되면서 RIM의 인기는 폭발했다. 블랙베리는 불안정한 데이터 네트워크에서 대역폭을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신기술에 키보다 여기에 엄지로 움직이는 휠에 대형 스크린 그리고 전화기능을 더해 승승장구했다. 2002년에 나온 블랙베리 6210은 기업인뿐만 아니라 일반 소비자도 꼭 가지고 싶은 IT 아이템으로 떠오르며 ‘크랙베리(CrackBerry)’라는 별명도 얻었다. 그만큼 중독성이 강했다는 뜻이다.

blackberry.6210jpg
블랙베리 역사상 최고의 히트작으로 평가받는 블랙베리 6210

하지만 이른 성공은 결국 독이됐다. 현실에 안주하며 개발을 등한시하다 경쟁사에게 금세 추월당했다. 블랙베리의 공동창업자 라자리디스는 2007년 여름 처음 아이폰이 나왔을 때 “유리 위에 타이핑하기가 어렵다”고 폄하했지만 실제로는 아이폰을 분해해 본 후 그 혁신성에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다. 애플은 초창기 통화품질 지적을 받았지만 이후 AT&T와 독점 계약을 체결하며 통신망을 개선했다. 결국 무수히 많은 앱과 ‘앵그리버드’와 같은 게임을 받아 즐길 수 있는 만큼 기능도 향상됐다. 여기에 2008년부터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나오기 시작했다.

반면 블랙베리의 이후 행보는 실망 그 자체였다. 오랜 연구끝에 새 운영체제인 블랙베리 10을 내놨지만 실패했다.지난해에는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도 지난해 출시했지만 역시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한때 운영체제 기준 시장 점유율 20%에 달했던 블랙베리는 어느새 올해 2분기 현재 시장 점유율이 0.1%까지 추락했다. 수천명을 해고하고 일부 운영센터까지 닫아봤지만 결국 회사를 살리기에는 역부족 이었다.

블랙베리는 스마트폰을 포기하는 대신 소프트웨어와 무선기기 보안 사업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동안 휴대전화 1위를 달리다 이제는 소프트웨어 사업에 집중하는 노키아와 같은 길을 걷게됐다. 그러나 노키아가 마이크로소프트에 넘어가 근근이 명맥을 이어가는데 반해 블랙베리는 그 존재 자체가 사라지게 됐다.

한편 블랙베리의 빈자리는 애플이 노리고 있다. 애플은 최근 컨설팅업체 딜로이트와 손잡고 컨설팅 서비스인 ‘엔터프라이즈 넥스트’를 만들기로 결정했다. 딜로이트 컨설턴트 5천 명이 애플 기기를 이용해서 고객에게 자문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딜로이트는 이미 애플 기기에서 활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 75개를 개발을 마쳤다. 애플 역시 자사의 스마트폰 운영체제인 iOS 최신 버전에서 시스코, 마이크로소프트 등 기업 고객을 위한 기능을 추가했다. 애플과 딜로이트의 파트너십 발표는 블랙베리의 스마트폰 사업 포기 선언이 나온 지 불과 몇 시간 만에 나왔다.
최한승 기자/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