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동맹 ‘디 얼라이언스’ 한진해운 빼고 출범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법정관리 중인 한진해운이 내년 4월 출범 예정인 해운동맹(디 얼라이언스)에서 제외될 것으로 보인다.

29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선주협회의 구도 야스미(工藤泰三) 회장은 기자들과 만나 한진해운과 일본 해운회사의 공동운항은 “이미 무리”라고 말했다.

한진해운은 지난 5월 일본의 NYK, MOL, K-LINE 등 대형 해운사와 독일의 하팍로이드, 대만의 양밍 등과 ‘THE 얼라이언스’를 결성하고 내년 4월부터 공동서비스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지 언론은 소속 선사와 선박을 공유하는 이 동맹체가 예정대로 운영되려면 항로와 일정을 확정해야 하지만, 한진해운의 경우 회생할지 불투명하다고 전했다. 게다가 신용도가 낮은 해운회사가 동맹에 참가할 경우 컨테이너 물량 확보가 어려워질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한진해운이 빠지더라도 앞서 독일의 하팍로이드가 중동의 USAC와 합병키로 했기 때문에 디 얼라이언스의 시장 점유율은 20%가량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