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란 사과문 게재…“옹호자격 없다. 대가 치를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음주운전 사고를 낸 그룹 클래지콰이의 호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올려 대중에게 재차 사과했다.

30일 호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곳에 들러주시는 모든 분들께, 호란입니다”로 시작하는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29일 오전6시경 출근길에 성수대교 남단 끝자락에 정차해있던 공사유도차량을 뒤에서 추돌했고, 그 때 트럭 운전석에 앉아 계시던 피해자 한 분이 부상을 당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호란은 “사고 경위 조사 과정에서 음주 검사가 이뤄졌고 그 결과 음주 수치가 검출돼 음주운전 판정을 받았다”며 “그 어느때보다도 스스로에게 부끄럽다. 어떤 말로도 변호하지 않겠다. 정말로 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그는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는 건 당연하고 죗값을 치르겠다”며 “피해자께 어제 찾아가 사죄했다. 대가를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호란은 “여러분들이 옳다. 저는 옹호 받을 자격이 없고 위로 받을 사람이 아니다. 여러분은 떳떳하고 아름다운 것들을 볼 권리가 있고 더럽고 나쁜 것들을 거부할 권리가 있다”며 실망을 끼쳐 죄송하다는 말로 사과문을 마무리 지었다.

호란은 지난 29일 라디오 생방송을 위해 차를 몰고 가던 중 성수대교 부근에서 접촉 사고를 내 환경미화원 한 명이 부상했다. 호란은 당시 호란의 혈중알코올농도 0.101%로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