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연, 베트남ㆍ아세안 지역 화학기술분야 협력 확대 기반 확보

- 아세안 화학기술 업무협력센터 개소식 개최

[헤럴드경제=박세환 기자]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이규호, 이하 화학연)과 베트남 소재연구소(소장 누구엔 쿠앙 리엠)는 두 기관 주도의 한-아세안 지역 화학기술분야 협력 확대를 위한 ‘아세안 화학기술 업무협력센터’ 설립에 동의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한 사무소 개소식을 29일(베트남 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재연구소에서 개최했다.

소재연구소(Institute of Materials Sceinces(IMS))는 베트남 VAST(Vietnam Academy of Science and Technology) 산하 대표적 재료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소이다.

‘아세안 화학기술 업무협력센터’에서는 향후 IMS 등 베트남과의 공동연구와 기술이전 사업화, 아세안 지역 내 화학기술 및 화학산업분야 산ㆍ학ㆍ연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IMS에서 공간과 인력을 지원, 센터는 IMS 본관 3층 사무실 공간에 설치된다.

[사진설명= 이규호 화학연 원장(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누구엔 쿠앙 리엠 소장(네번째) 등 개소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화학연은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아세안 국가들과 바이오디젤, 바이오농약, 바이오매스 및 소재개발 등의 분야에서 전문가 교류와 연구협력사업을 수행한 바 있다. 베트남 및 아세안 지역과의 정보교류와 국제협력사업 수행이 점점 더 중요해짐에 따라, 협력을 구체화하기 위해 베트남 IMS에 업무협력센터가 설치됐다. 특히 신기후체제 출범에 따른 탄소자원화 기후기술 개발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어 아세안 협력이 더욱 중요하다.

화학연은 IMS에 연구자를 파견해 탄소자원화 기반 기후기술, 화학기술 환경 및 안전, 바이오매스 자원 활용 기술개발 등의 다양한 공동연구 및 사업화 이슈를 발굴하고 국내 연구자와 연결하는 등의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베트남, 태국, 인도네시아 및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 지역 내 여러 연구개발 기관들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UNDP, UNEP, GCF(녹색기후기금) 등 국제기구를 통한 개도국 국제협력사업 기획참여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이규호 화학연 원장은 “베트남 및 아세안 지역에서 화학기술 및 화학산업분야 협력사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화학기술 개발과 국제협력의 선도적 위치에 있는 화학연이 주도적 역할을 담당해 한-아세안 협력 화학기술 확대에 기여하겠다”며 “또 ‘아세안 화학기술 업무협력센터’가 향후 베트남 및 아세안 많은 지역기관들과의 연구 협력 및 인력교류를 위한 핵심 허브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누구엔 쿠앙 리엠 베트남 IMS 소장도 “이번 개소식을 통해 ‘아세안 화학기술 업무협력센터’가 베트남 및 한-아세안 지역의 전문가와 정보 교류, 공동기획 및 기술연구 프로젝트 수행에 핵심 역할을 담당하고, 화학 분야 협력의 허브로 성장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개소식은 제7차 한-베트남 그린화학컨퍼런스와 함께 진행됐으며, 이규호 원장과 누구엔 쿠앙 리엠 소장, 김희택 한국공업화학회 부회장, 마이 녹 츄 베트남화학회 부회장, 루 호앙 곡 베트남 화학청 부청장 등 국내외 유관기관, 베트남 연구기관 등 주요인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박세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