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노사 손잡고 봉사로 한마음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LG디스플레이 노사가 힘을 합쳐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실천했다.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부회장과 권동섭 노조위원장 등 노경협의회 위원들과 임직원 80여명은 29일 파주시에 위치한 장애인 직업재활시설 ‘교남어유지 동산’을 찾아 부족한 일손을 돕는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 날 참석자들은 오후 내내 장애인 근로자들과 함께 어울려 빨갛게 잘 익은 고추를 수확하고 포장하며, 부족한 일손을 도와 땀을 흘렸다. 2012년 USR(노조의 사회적 책임) 선포 이후 5년째 이어오고 있는 봉사 활동으로, 기업과 노조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함과 동시에 노경 스킨십 강화의 취지로 실시하고 있다. 

[사진=LG디스플레이 CEO 한상범 부회장(왼쪽)과 권동섭 노동조합위원장이 29일 교남어유지 동산을 찾아 고추 수확에 일손을 보탰다.]

권동섭 노동조합위원장은 “이 봉사활동은 노경이 함께 참여함으로써 화합과 결속을 다지고, 지역사회에 기여한다는 차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성실한 기업 시민으로서 다양한 USR 활동을 실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LG디스플레이 CEO 한상범 부회장(왼쪽)과 권동섭 노동조합위원장이 29일 교남어유지 동산을 찾아 고추 수확에 일손을 보탰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젊은 꿈을 키우는 사랑, LG’라는 슬로건 아래 지역사회의 소외 계층과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사회적 책임과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노동조합 역시 간부에서 현장사원까지 사회와 적극 소통하고 함께 성장하는 성실한 기업 시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지난 5월에는 약 300명의 임직원이 캄보디아를 찾아 해외 나눔 활동을 펼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