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고객 쇼핑백만 4~5개”…에잇세컨즈 상하이매장 ‘인산인해’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에잇세컨즈가 30일 중국 상하이의 패션 1번가인 화이화이루 중심부에 첫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었다.

이날 오픈 전부터 중국인 고객들은 문을 열기만을 기다리며 매장 앞에 길게 줄을 서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오전 8시 8분부터 오후 1시까지 매장에 방문한 고객은 1000여명이 넘을 정도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에잇세컨즈가 30일 중국 상하이의 패션 1번가인 화이화이루 중심부에 첫 번째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었다.사진은 이날 오픈 전부터 중국인 고객들은 문을 열기만을 기다리며 매장 앞에 길게 줄을 서고 있는 모습.

에잇세컨즈 상하이 플래그십 스토어는 2층 규모에 약 3531㎡ (약 1100평)에 달하는 초대형 매장이며, 에잇세컨즈 브랜드 제품 외에도 샵인샵 형태로 K스타일을 선도해 나갈 한국 브랜드가 함께 입점됐다.

에잇세컨즈 관계자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오픈 전일 오후 10시부터 매장에 줄을 서는 고객들이 있을 정도로 에잇세컨즈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라며 “대부분의 중국인 고객들은 쇼핑백을 4~5개 정도 들고 다닐 정도로 쇼핑계의 큰손임을 입증했다” 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