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내부의 분열과 혼란을 가중시키는 것은 북한 핵 도발보다 무서워”

[헤럴드경제] 박근혜 대통령이 제 68주년 국군의 날을 맞이해 충남 계룡시 계룡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해 “지금 우리 내부의 분열과 혼란을 가중시키는 것은 북한이 원하는 핵 도발보다 더 무서운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기념사를 통해 “지금 북한 정권은 우리의 의지를 시험하고 있고 내부분열을 통해 우리 사회를 와해시키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분열과 혼란을 가중시키는 것은 북한이 원하는 핵 도발보다 무서운 것”이라며 “어떤 비난이 따르더라도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들을 목숨같이 지켜내겠다”라고 강조했다. “대한민국을 지키는 길에 이념과 정파를 넘어 국민 모두가 하나돼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가를 수호하기 위해 제대를 연기하는 장병들을 존경한다고도 말했다. 


박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정권이 “내부 동요를 막고 우리 사회의 혼란을 조장하기 위해 사이버 공격과 납치, NLL과 DMZ 등에서의 무력시위와 같은 다양한 테러와 도발을 저지를 가능성도 크다”며 “정부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로부터 국가와 국민을 지키기 위해 국제사회와 더욱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대북 제재와 압박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