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어떤 비난에도 대한민국과 국민 목숨 지킬 것”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저에게 어떤 비난이 따르더라도 반드시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들을 목숨같이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제68주년 국군의 날을 맞아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 결정과 관련, “사드 배치는 우리 국민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자위권적 방어조치이며 북한의 공격에 대비해 우리가 해야만 하는 조치를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방부가 전날 경북 성주군 초전면 성주골프장에 사드를 배치하기로 확정한 이후 국내외의 반발 등 후폭풍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북한의 도발 위협에 대응한 사드 배치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이다.

[사진=헤럴드경제DB]

박 대통령은 “북한이 각종 미사일을 연속적으로 발사하고 있는 지금 이 상황에 우리 국민과 장병들을 그대로 위험에 노출시킬 수는 없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국민과 국가와 장병들을 지킬 수 있는 필요한 모든 실질적 대책을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하지만 이러한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모든 것을 지킬 수 없으며 북한의 위협에 굴하지 않겠다는 견고한 국민적 의지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국민단합을 강조했다.

이어 “지금 북한 정권은 우리의 의지를 시험하고 있고 내부분열을 통해 우리 사회를 와해시키려고 하고 있다”며 “지금 우리 내부의 분열과 혼란을 가중시키는 것은 북한이 원하는 핵 도발 보다 더 무서운 것”이라고 경계했다.

또 “북한의 핵 도발 야욕을 끝내게 하려면 무엇보다 우리 국민들이 하나 되고 장병 여러분들이 단합된 각오를 보여줄 때, 북한 정권의 헛된 망상을 무너뜨릴 수 있고 국제사회도 우리에게 더욱 강력한 힘을 모아줄 것”이라면서 “이념과 정파의 차이를 넘어 우리 국민 모두가 대한민국을 지키는 길에 하나가 돼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호소했다.

박 대통령은 이와 함께 “앞으로 정부도 여러분이 더욱 군 복무에 사명감을 갖도록 혁신강군을 향한 노력도 배가할 것”이라며 “병영문화 혁신으로 장병들의 인권을 보장하고 새로운 시대에 맞는 엄정한 군 기강을 확립해 사기충천의 강군을 만들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 신뢰를 위한 방위사업 혁신에도 더욱 힘을 쏟을 것”이라며 “정부는 내년도 국방예산을 정부재정 지출 증가율보다 높게 편성해 북한의 핵ㆍ미사일 위협에 대비하는 핵심전력을 확보하고, 군에 입대한 장병들이 건강하게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장병들의 위생과 복지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끝으로 “장병 여러분의 뜨거운 애국심과 투철한 사명감이 대한민국을 지키고 바로 세우는 초석”이라면서 “국민에게는 신뢰를 받고 적에게는 공포의 대상이 되는 강인하고 책임감 있는 정예강군이 돼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