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가이은산로지스틱스, 국제물류센터 준공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및 국제물류 중심지 도약

[헤럴드경제=윤정희(부산) 기자]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진양현 청장)은 30일 웅동지구에서 일본 복합운송업계 1위인 ‘나이가이트랜스라인’과 국내 물류기업인 ‘은산해운항공’의 합작회사인 ‘나이가이은산로지스틱스’의 국제물류센터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된 물류센터는 부지 3만3694㎡, 건축면적 2만995㎡ 규모로 총사업비 163억원을 투입하여 지난해 12월 착공했다. 고용인원 147명을 시작으로 2019년까지 271명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나이가이트랜스라인은 당초 웅동지구에 400만달러 투자할 계획이었으나, 조세감면 등 투자인센티브와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의 행정지원으로 1200만달러로 증액 투자를 결정해 다른 물류기업의 증액 투자를 유도하는 등 외자유치의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준공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 웅동지구 국제물류센터를 거점으로 한중일 3국간 물류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고부가가치 창출형 신규 화물을 유치하고, 국내외 기업의 생산지원 및 물류비용 절감을 통해 동남경제권 발전에 기여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1980년 일본 오사카에서 설립된 나이가이트랜스라인은 2015년 도쿄 증권거래소 1부에 상장된 국제물류주선업ㆍ운수업 기업으로 일본 내 8개 사무소, 해외 8개국 21개 사무소를 운영중이며 554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한편, 진양현 청장은 이날 준공식 축사를 통하여 “이번 투자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의 동북아 국제 물류 중심지 실현이 가시화 되고 있으며, 한일 양국 기업의 공동 투자계획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