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 분뇨 15t 도로에 촤악…사고 유발ㆍ악취 진동

[헤럴드경제] 24t 화물트럭에서 닭 분뇨가 쏟아졌지만, 운전자가 이를 뒤늦게 발견하는 바람에 분뇨가 도로를 뒤덮고 극심한 악취가 펴져 나갔으며, 승용차 2대가 미끄러지는 사고까지 발생했다. 불행중 다행으로 크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오전 6시 20분께 충북 괴산군 소수면 국도에서 A(56)씨가 몰던 24t 트럭에서 닭 분뇨가 쏟아졌다.

아성 삼거리에서 동부교차로까지 약 5㎞ 구간에 싣고 가던 퇴비 제조용 분뇨 약 15t이 유출, 도로가 분뇨로 뒤덮이면서 이 일대가 큰 혼란을 겪었다.

충주국토관리사무소는 소방차·청소차 등 차량 7대와 10여명의 인력을 동원해 분뇨를 치우는 등 사고수습의 여파로이 일대 교통이 이날 오후 1시까지 통제됐으며, 5시간 가량 전면 통행제한으로 차량들이 우회운행하는 큰 불편을 겪었으며, 쏟아진 분뇨에서 나는 극심한 악취로 주민들이 고통을 겪었다. 분뇨로 인해 승용차 2대가 미끄러져 길가의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지만, 다행이 크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트럭 화물칸 잠금장치가 파손된 것을 뒤늦게 발견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